배너 닫기

악플에 故 김인혁 ‘아웃팅’ 홍석천 분노 “고인 모독? 너희는 살인자”악플러 처벌될까?

등록일 2022년02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방송인 홍석천이 악플러들에게 경고했다.

 

방송인 홍석천이 최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프로배구 선수 김인혁을 애도한 가운데 ‘강제 아웃팅’ 댓글을 남긴 악플러에게 분노했다.

7일 홍석천은 인스타그램에 “악플러들한테 한마디 하자. 악플다는 인간들은 글 이해력도 없는 거냐.

 

무슨 아웃팅이고 무슨 고인모독이냐.

 

다르다는 말 뜻이 동성애자라는 게 아니라 보통이 생각하는 남자배구선수와는 조금 다른 자기 표현 방법 때문에 온갖 악플과 스트레스를 견뎌야 했던 인혁이의 아픔을 얘기한 건데 이제 나를 공격하네“라는 게시글을 게재했다.

 

앞서 지난 5일 홍석천은 영화 ‘그린북’ 속 한 장면과 함께 “과연 우리의 차별과 인권에 관한 인식의 수준은 어디쯤 와 있는 걸까.

 

누구도 소리 내어 문제 제기하려는 사람이 없어 보이는 지금의 상황이 참 슬프다.

 

정치의 계절 올림픽의 계절 전염병의 계절에 사람들의 머리 속엔 각자의 실속만 생각하게 되는 현실이 마음을 짓누른다.

 

말 한마디 하기 힘든 요즘 그 비겁함에 또 한 명의 동생을 지키지 못했다.

 

나와 다르다는 이유 하나로 사람을 공격하고 차별하고 죽음으로 몰고 가는 사람들의 잔인함은 2022년 지금 이 땅에서 매일 벌어지고 있다.

 

나는 어디에 서 있어야 하는 걸까. 나는 정말이지 무능하다. 김인혁 선수의 명복을 빈다”라는 글을 게재한 바 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홍석천이 故 김인혁 선수를 “아웃팅 했다”며 악플을 게재했다.

홍석천은 해당 댓글들을 박제하며 “커밍아웃하고 22년 동안 수많은 악플을 견뎌왔는데 이젠 나도 좀 할 말은 해야겠다.

 

악플러 너희들은 살인자야. 이제는 참지 못하겠다. 고인과 고인 가족을 더 힘들게 하지 말고 이제 그만해라. 경고한다”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한편 김인혁은 지난 4일 오후 3시쯤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김인혁의 지인이 “김인혁과 연락이 닿지 앟는다”는 구단의 연락을 받고 자택을 방문했다가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남자 배구선수 김인혁에 대해 타살 혐의점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으며 김인혁은 지난해 인스타그램을 통해 악플로 인한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악플'(악성 댓글)과 '사이버불링'(온라인상 괴롭힘)에 의한 유명인들의 비보가 잇따르자 이러한 행위에 대한 처벌 수위와 확실성을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은 비대면 사회 전환으로 악플 등의 피해가 더욱 늘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경각심 차원에서라도 처벌 구성 요건을 확대하고, '반드시 처벌로 이어진다'는 원칙이 보장돼야 한다는 의견이다. 

 

현행법상 사실적시 명예훼손은 3년 이하의 징역,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허위사실 명예훼손은 7년 이하의 징역, 5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그러나 악플 행위자를 고소하기 위해선 직접 피해자 등이 증거를 수집하거나 피해 사실을 정리해 입증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는 데다가 공연성과 피해자의 특정성, 사회적 평가의 훼손 정도 등도 인정돼야 한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