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울진삼척 산불 10일째, 92% 꺼진 울진 산불,오늘 주불 진압 목표…

등록일 2022년03월1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12일 오후부터 응봉산 주변에 약한 빗방울 오전에 울진 전역으로 확대

 


 

울진·산불 10일째인 13일 산림청이 92%의 진화율을 보이며 진화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오전부터 산불 본진인 응봉산과 울진 전역에는 약한 빗방울이 내리고 있어 산불 진화와 뒷불 정리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울진 지역에는 오늘 5밀리미터 이내의 비가 예보돼, 산림당국은 강수량에 따라 오늘 안으로 완전 진화도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산림당국은 날이 밝자 죽변 봉평 비상활주로와 울진공항에서 헬기 80여 대를 투입 주불 진화에 나섰다고 밝혔다.

 

오늘 중으로 주불을 잡겠다는 목표다.
 

비가 내리지만 시정 상태가 좋아 헬기 진화에 어려움이 없다는 판단에서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현재 화세를 상당히 꺾어서 끝이 보인다. 총력 대응으로 주불을 잡겠다"고 말했다.

13일 현재 전체 피해면적은 축구장 2만9176개 크기인 2만 832ha이며 이중 울진 지역은 1만8463ha가 소실됐다.

 

이날도 기상 상황에 따라 울진, 삼척과 강릉, 동해에 헬기 82대와 진화 장비 202대를 투입해 2229명의 인원이 진화 작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비가 오더라도 시야만 확보되면 공중 진화도 진행할 방침이다.

지난 4일 최초 발화 이후 열흘 넘게 이어진 울진·삼척 산불로 지금까지 피해를 입은 산림 구역은 2만4940㏊에 달한다.

 

1986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후 최장 시간 산불이자 최대 피해 규모다.

 

주택 388채를 포함한 시설물 900여곳이 불에 탔고, 이재민은 276세대 438명이 발생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