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가평 계곡 살인’ 이은해·조현수 목격담 속출 ,도주 전 누리꾼 무더기 고소

등록일 2022년04월0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조씨 측에 합의금 150만원 전달한 피고소인도 있었다”


 

‘가평 계곡 살인 사건’ 용의자 이은해(31)와 공범 조현수(30)를 목격했다는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3일 타임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이씨와 조씨를 공개 수배한 뒤 인천지방검찰청에는 전국적으로 제보 전화가 접수돼 이를 토대로 사실 확인이 한창이다.

 

조씨는 지난해 4월 누리꾼 100여명을 상대로 서울 송파·중랑경찰서 등에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모욕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서울 송파서 관계자는 “IP를 추적해보니 그중 46명이 특정됐고 관할 경찰서로 각각 이송했다”면서 “송파서에서 맡은 3명은 그중 1명이 기소됐고 2명이 혐의없음으로 불기소된 것으로 안다”고 매체에 말했다.

 

조 씨가 고소에 나선 시점은 2020년 10월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해당 사건을 방송한 후다.

 

송파경찰서는 3명을 수사한 끝에 2명은 혐의 없음으로 종결했고, 1명은 같은 해 5월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 중 46명은 관할 경찰서로 이송한 것으로 확인됐다.

 

고소인은 네티즌들의 댓글로 인해 정신적 충격을 받고 있다고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조 씨는 게시 글 수위에 따라 합의금을 다르게 책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인천지검 형사2부는 지난달 30일 살인과 살인미수, 보험사기방지특별법위반미수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조사를 받던 중 도주한 이 씨와 조 씨를 지명 수배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13일 검찰에 출석해 1차 조사를 받았고 이튿날 2차 조사를 앞두고 잠적했으며 현재 3개월째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타임포스트에 따르면 제보자 A씨는 “최근 이틀에 걸쳐 한 모텔가 인근 골목에서 (이은해와) 비슷한 키의 여성과 동행해 (마스크를 내린 채) 담배를 피우고 있는 남성을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다른 제보자는 “(제보자 A씨가 목격했다는 지역에서 인접한) 지하철역에서 이은해와 똑같이 생긴 여성을 봤다”고 말했다.

검찰은 목격자 제보를 토대로 이씨와 조씨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아울러 두 사람의 지인들은 그들의 인상착의와 신상을 제보하며 검찰 수사에 협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의 고등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한 제보자는 “최근까지 조현수와 연락을 했는데 자꾸 돈을 빌리려 해 연락을 끊었다”며 “조현수는 성매매업소 관련 일을 하면서 그 종사자로 일하던 이은해를 알게 됐다.

 

이들 무리는 불법 스포츠토토와 관련된 일을 했는데 고인(피해자)에게 불법 스포츠토토에 거액을 강제적으로 투자하게 하는 등의 일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이어 “조현수는 키 158~162㎝가량이지만 신발에 깔창을 넣기에 이보다는 더 커 보일 것으로 예상되고, 평상시 안경은 잘 쓰지 않고 헐렁한 후드를 주로 입는다”면서 “이은해와 조현수의 키가 비슷하다”고 전했다.

 

이씨와 조씨는 2019년 6월 경기도 가평군 소재 용소계곡에서 이씨의 남편 윤모(사망 당시 39세)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수영을 전혀 할 줄 모르는 윤씨에게 다이빙을 강요한 뒤 구조하지 않고 숨지게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이씨와 조씨는 같은 해 2월에도 강원도 양양군 한 펜션에서 윤씨에게 복어 피 등을 섞은 음식을 먹여 살해하려다 독성이 치사량에 미달해 미수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3개월 뒤에는 경기도 용인시 한 낚시터에서 윤씨를 물에 빠뜨려 살해하려다가 잠에서 깬 지인에게 발각되기도 했다.

조씨와 연인 사이로 알려진 이씨는 남편 명의로 든 생명 보험금 8억원을 노리고 살해한 것으로 검찰은 판단했다.

이씨는 남편이 사망하고 5개월 뒤 보험회사에 남편의 생명 보험금을 청구했다가 거절당했다.

 

당시 보험회사는 사기 범행을 의심해 보험금 지급을 거부했다고 한다.

경기 가평경찰서는 윤씨 사건을 변사 사건으로 내사 종결했으나 2019년 10월 유족의 지인이 경기 일산서부경찰서에 제보하며 재수사가 진행됐다.

이씨와 조씨는 2020년 12월 살인과 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 미수 혐의로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으로 불구속 송치됐으며, 검찰은 피의자들 주거지 관할인 인천지검으로 사건을 이송했다.

검찰은 9개월 동안 이씨와 조씨의 집을 압수수색하고 현장검증을 3차례 했으며, 관련자 30명가량을 조사했다.

 

이씨와 조씨는 지난해 12월13일 처음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고, 다음 날 2차 조사를 앞두고 도주했다.

검찰은 지난 3월 말까지 두 사람의 행방을 찾지 못하자 지난달 30일 공개수배로 전환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