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조민아, "목덜미 잡혀 고꾸라져…"매일 지옥 같아, 살려줘"

등록일 2022년05월1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엄마 보호받고 싶다"며 가정폭력 피해를 암시하는 글을 올렸다.

조민아는 1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강호가 곤히 잠든 사이에 매일같이 반복되던 숨 막힘 끝에 엄마는 바닥으로 내동댕이 쳐지고 과호흡성 쇼크로 정신을 잃었고 119가 왔고 경찰이 왔고"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강호를 만나고 전날 처음으로 과호흡이 와서 엄마 너무 놀랐어"라며 "다행히 강호가 깨어있을 땐 엄마가 우리 강호 옆에서 활짝 웃고 있었지. 언제나처럼"이라고 적었다.

 

해당 게시글이 게재된 후 조민아의 지인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이 “이따 전화할게, 아프지마 내 친구”라는 댓글을 달자 조민아는 “어제도 안방 문고리 발로 차서 부수고 목덜미 잡아서 바닥으로 집어 던져서 나 고꾸라지고.. 119 앞에서는 심폐소생술 미리 하고 있고, 가고 나서는 다시 폭언 퍼붓고... 매일이 지옥같아, 살려줘”라며 누군가에게 폭행 당한 정황을 드러냈다.


과호흡 증후군은 정신적 불안, 흥분, 긴장 때문에 호흡이 가빠져 체내 이산화탄소가 과다하게 배출되어 동맥혈의 이산화탄소 농도가 정상 범위 아래로 떨어져 발생하는 증상이다.

 

호흡곤란, 어지럼증, 실신 등의 증세를 보일 수 있다.

 

과호흡 증상을 보일 경우, 환자의 입과 코에 비닐봉지를 대 응급처치할 수 있다.

 

환자가 내쉰 숨을 다시 들이마시도록 하는 것이다.


지난 2020년 6세 연상의 피트니스 센터 CEO와 결혼식을 올린 조민아는 지난해 6월 득남한 바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조민아가 ‘가정폭력’을 당하고 있는 것이 아닌지 우려를 자아냈다.

이와 함께 누리꾼들은 과거 조민아가 게재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게시글에서 가정 폭력 정황을 찾아냈다.

올해 2월 조민아는 인스타그램에 “말이라도 따뜻하게 건네주는 가족도 없고, 남편은 아침에 나가서 밤 늦게나 들어와서 너무 외로웠던 임신 기간부터 출산 후 독박 육아 중인 현재까지도 나를 버티게 해준 건 요리와 공부, 홈트였습니다.

 

혼자 남겨진 시간을 알차고 건설적이게, 가족에게 도움이 되는데 쓰다보니 입덧을 하는데도 육아를 하는데도 매일 요리를 하고 있더라고요.

 

#행복하다 #사랑받는다는것 #남편 #보고있나 #잘하자 이젠”이라고 전했다.

또 비슷한 시기에 조민아는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게시글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글에서 조민아는 “강호가 행복한 게 곧 내 행복이라며 어떠한 상황 속에도 내 마음, 상태를 뛰어넘어 긍정의 에너지를 그러모으며 아기에게 무조건적인 사랑을 주었다”며 “내 아기가 나의 완전한 보호 속에서 평온함을 느낄 수 있도록. 하지만 내 머리가 알고 있듯이 내가 행복해야 강호도 행복하다.

 

난 엄마로서만이 아닌 사람으로 존중받고, 여자로 행복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아픔과 상실감을 털어내고 잃어버린 나부터 찾자.

 

그게 나를 지키고 아이를 지키며 내 아이와 더 행복해지는 길이다.

 

언젠가 말고 지금 이 순간부터 행복하기. #잃어버린 혹은 #잊어버린 #나찾기 #상처로부터멀어지기 #나를위해 #정말어른이되자 #나를지켜내자”고 마음을 다잡기도 했다.
 

한편 조민아는 2020년 6세 연상의 피트니스 센터 CEO와 혼인 신고 후 결혼식을 올렸으며 지난해 6월 득남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