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음주운전' 김새론, 사고때 동승자 의혹 김보라 제가요?

등록일 2022년05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배우 김새론(22)이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에 붙잡혀 조사를 받은 상황에서 김새론이 사고를 낸 현장의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더 커지고 있는 가운데 사고 당시 동승자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김새론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한 경찰은 이날 오전 8시쯤 '강남구 청담동에서 주행 중인 차량이 눈에 띄게 흔들린다'는 여러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김새론을 붙잡았다.

 

경찰 출동 당시 이미 사고를 낸 김새론이 음주 감지기를 불자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하려 했지만 김새론은 이를 거부하고 채혈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새론은 이날 검은색 스포츠유틸니티차량(SUV)을 운전하던 중 가드레일과 변압기, 가로수 등을 여러 차례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변압기가 크게 망가져 인근 건물 4개의 상가와 가로등에 전기가 일시적으로 끊어져 복구 작업이 진행되기도 했다.

타임포스트에 따르면 당시 김새론이 몰았던 차량에는 동승자가 1명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아직 동승자의 신원은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배우 김보라가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배우 김새론의 동승자 의혹에 휩싸이자 이를 반박했다.

김보라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움직이는 이모티콘이 담긴 사진을 한 장 게재했다.

해당 사진에는 이모티콘이 황당하다는 듯한 표정을 지으며 ‘제가요?’라는 멘트를 하고 있다.

 

이는 김보라가 자신이 김새론의 동승자가 아니냐는 의심을 받자 반박에 나선 것.

 

한편 이날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영화배우 음주운전 추정'이라는 제목으로 김새론이 사고를 낸 현장의 사진이 빠르게 확산했다.

작성자 A씨는 "세게도 박았다"면서 사진 한 장을 함께 올렸다.

 

해당 사진을 보면 차량 충돌의 충격으로 구조물들이 박살난 채 도로 위에 널부러져 있는 모습이 담겼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한 네티즌은 "변압기 들이받아 저게 저기까지 밀려났다"면서 "인근 스타벅스 결제 안 되는 중. 사진 찍은 목격자 말로는 범퍼도 떨어져나간 상태였다고 한다"고 상황을 전했다.

한편 김새론의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정확한 검사를 위해 채혈 검사를 진행했으며, 검사 후 보호자 동행하에 다른 조사 없이 귀가 조치 됐다"며 "추후 경찰의 요청에 성실하게 임할 예정이다"라고 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