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이준석 "선거 두번 이겼는데 내려와라?…어이없다"

등록일 2022년06월0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이제 정치·정당개혁 매진" 임기완주 의지 피력

'우크라行 비판' 정진석에 "윤핵관이 상황 잘못 파악"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8일 "두 번의 선거에서 이기고 정치·정당개혁 어젠다를 만들어나갈까 말하니깐 (당대표 자리에서) 내려오라는 사람들이 있다.

 

정말 어이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온라인으로 진행한 연합뉴스TV 인터뷰에서 "지금부터 정치·정당개혁에 매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당 윤리위원회가 오는 24일께 회의를 열고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 관련 징계 논의에 착수할 예정인 가운데, 당내 일각에서 제기되는 조기 전당대회 가능성을 일축하며 임기 완주를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우크라이나 방문에 앞서 정당개혁을 위한 혁신위원회를 출범시키기로 발표한 것에 대해서는 "절차적 정당성과 총의를 모으는 게 중요해서 많은 분이 공정하다고 신뢰하는 최재형 의원을 위원장으로 선임하고 출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도 혁신위가 뭘 할지 모른다"며 "뭔지 모르는데 벌써 반발하는 분들은 뭐가 그렇게 찔리기에 벌써 반발하는지 모르겠다"고 비꼬았다.

 

친윤(친윤석열) 맏형인 정진석 의원이 혁신위 구성을 놓고 '이준석 혁신위'라고 지적한 게 차기 당권을 의식한 게 아니냐는 해석에 대해서는 "당권에 관심이 있어 그렇게 말했다면 부적절한 처사였겠지만 그렇게 보진 않는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당내에서 정 의원을 당권주자로 거론하는 분도 많지 않다"며 "(혁신위의) 시스템이 나오지도 않았는데 선제적으로 반발하는 건 공천 제도를 바꾸면 자신이 불리할 거라 생각하는 분들의 조직적 저항 아닐까 생각한다"고 했다.

 

'지금 공천 제도를 손보는 게 시기적으로 적절한가'라는 질문에는 "입시제도를 바꿀 때도 보통 중학생을 타깃으로 한다"며 "미리 고민하자는 게 매우 정상적인 논의이고 나중에 하자는 건 공천 학살하려는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향후 행보를 묻는 말에는 "저는 상계동 국회의원으로 당선되는 게 목표"라며 "상계동 지역 활동에 매진할 수 있게 당 지도부가 안정될 수 있다는 확신이 있으면 당 대표를 다시 할 이유도 없다"고 했다.

 

다만 "선거 때 아무리 지역에서 열심히 해도 지도부에 이상한 분들이 있으면 선거에서 못 이길 수 있다"며 "2년 뒤 총선을 치러야 하는데, 지도부가 정말 불안하거나 간만 보는 분들이 된다면 제 역할을 당연히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YTN 인터뷰에서도 '혁신위를 띄움으로써 공천 주도권을 가져가려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제 임기는 내년까지고 저는 공천을 하는 게 아니다"라며 "다만 공천 과정에서의 시스템적인 문제를 들여다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권력을 사유화할 생각이 있었다면 지방선거 공천관리위원회를 장악하지 왜 혁신위원회를 장악하느냐. 사정을 다 알면서 제가 당을 사당화한다는 건 말 그대로 '이준석이 하는 건 다 싫다'고 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반박했다.

 

정 의원이 자신의 우크라이나 방문을 두고 '자기정치 한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선 "우크라이나는 전쟁 중이라 여행 허가가 필요한 지역인데 외교부 및 대통령실과 상의도 하지 않고 갔겠느냐"라고 응수했다.

 

그는 "정 의원은 또 '윤핵관'이라 불리는 분인데 어떻게 그렇게 상황 파악을 잘못하고 지적했는지 의아하다"며 "후보 시절 대통령께서도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지 의사를 표명한 적 있다"고 강조했다.

 

전날 SNS에 '육모방망이' 사진을 올린 것에 대해서는 "당연히 (정 의원을) 겨냥했다"며 "나이나 선배가 어떻다고 얘기할 거면 앞으로 (당대표도) 나이순으로 뽑아야 할 것"이라고 비꼬았다.

 

이어 "정 의원이 윤핵관을 대표하는지 잘 모르겠다"며 "언뜻 보면 되게 외로워 보인다.

 

본인의 의중인 것 같은데 왜 이런 무리수를 두는지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